소식 및 참여

자료실

언론보도

박덕규 교수, 기형도문학과 문학관 강연 / 경인투데이 뉴스 (2017.12.19(화))

관리자 │ 2018-08-23

HIT

38

(재)광명문화재단, 기형도문학관! 기형도 시 새로 읽기 문학 강연 진행!

박명규 기자

기사제보 프린트하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박덕규 단국대 교수의 기형도문학과 문학관 강연 열려”
◆ 임우기 문학평론가, 장석주 시인 등 기형도 시 관련 문학 강좌 열어!


11월 10일에 개관한 기형도문학관은 기형도 시를 새롭게 읽기 위한 를 열었다. 2017년 12월 8일(금) 진행된 “기형도 문학과 문학관” 강연은 박덕규 교수(단국대학교)의 강의로 진행되었다.


박 교수는 기형도문학관 ‘상설 전시실’ 조성에 참여한 당사자로서 문학관의 구성에 대한 강의를 이어갔다. 기형도 문학관의 핵심 단어는 ‘청춘’이다. 기형도 시인이 영원히 청춘으로 살아있기에 문학관 색깔을 ‘BLUE’로 잡았다고 설명했다. 기존 문학관과 달리 정보 전달을 바탕으로 한 뒤, 능동적인 관람객 창출을 유도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박교수는 앞으로 세워질 문학관의 지향점에 대한 당부를 잊지 않았다. 첫째, 일관된 정체성을 유지하기 위해 담당자의 임기와 전문성을 유지하는 구조적 장치가 필요하다. 둘째, 건물 외벽부터 유물에 이르기까지 일관된 이미지가 구축되어야 한다. 셋째, 문학관 이름에 맞는 미적 형태를 유지하고 디테일까지 문학의 정신이 스며들어야 한다. 넷째, ‘문학관진흥법’의 실제적인 시행과 국립한국문학관의 건립 운영에 따라 각 문학관의 지향성과 정체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문학관 전시실 “청춘” 주제로 문학청년 기형도의 삶과 문학 재현!


한편 기형도문학관은 광명시를 대표하는 문학관이자 문학유산 및 자료의 체계적 수집·보존과 연구·전시 및 교육 기능을 갖춘 복합문화공간으로 광명시 문학 진흥의 핵심 역할을 수행할 뿐 아니라, 시의 대표 관광지인 광명동굴, 업사이클센터, 충현박물관 등 풍부한 문화자원과 연계하여 지역 경제 발전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상설전시실


상설전시실은 기형도 시인의 자필 일기장, 육필 원고, 동아일보 신춘문예 상패 등 기형도 유족이 기탁한 유품 130여점을 기반으로 구성되었으며 전시되는 유품은 67여점이다. 전시실은 생애전반(기형도 시인의 생애), 문학 배경(유년의 윗목, 은백양의 숲, 저녁 정거장), 테마공간(안개의 강, 빈집, 우리 곁의 시)의 세 가지 테마로 구성 되어 있다. 특히 기형도 시인의 대표 시 “안개”는 텍스트 애니메이션 영상으로 표현하였으며, 또 다른 대표 시 “빈집”은 그 형상을 실체화한 영상을 감상 할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이와 더불어 김행숙, 오은 시인 등 유명 작가들이 낭송한 기형도 시를 듣고 대표 시를 필사 할 수 있는 체험코너도 준비되어 있다.


광명/박명규 기자(pkpyo78@daum.net)





이전글 국립문학관을 위한 제언_[문학계 인사 10명의 제언] 무엇을 넣을지, 작더라도 살아있...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