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및 참여

자료실

언론보도

[윤기자의 콕 찍어주는 그곳] 입 속의 검은 잎, 만나다-광명 기형도 문학관/나우뉴스(2019.03.28(목))

관리자 │ 2019-04-17

HIT

84



“나의 생은 미친 듯이 사랑을 찾아 헤매었으나 / 단 한번도 스스로를 사랑하지 않았노라” <기형도, 질투는 나의 힘 中에서>

 기형도는 1989년 3월 7일 새벽, 파고다 극장에서 죽었다. 사인(死因)은 뇌졸중. 1980년대 이미 한물간 수동식 ‘로열영사기’를 ‘최신식’으로 자랑하던 후미진 3류 극장 한켠에서 그는, 그의 삶을 쓸쓸히 내려 놓았다. 30살. 탑골공원 주변의 낡고 음습한, 그리고 어수선하고도 그로테스크한 풍광 속으로 그는 사라진 셈이다. 혹자는 이렇게 말한다. 기형도스럽게 죽었다고. 광명에 위치한 기형도 문학관이다.
 


 



그는 죽은 지 30년 지났지만, ‘시인 기형도’는 젊은 예술인들이 반드시 거쳐 가야하는 고뇌의 길목 어딘가에 여전히 살아있다. 그의 시는 독특하다. 그는 고독을 삶의 목표로 삼은 듯 그의 작품은 한결같이 낯설고, 어둡고, 우울하다. 그는 ‘찬밥처럼 방에 담겨’ 있듯이 ‘악몽같은 빌딩’이 가득한 도시에서도 여전히 담겨 있었고, 미친 듯이 사랑을 찾아 나섰으나 결국 길을 잃었다.


숨 쉬는 것조차도 검열받아야 한다는 조롱만이 지배하던, 답답한 80년대 젊은이들의 자화상은 곧 그의 얼굴이었다. 이렇듯 그의 삶은 시대의 한 가운데 있었고, 그의 시는 낭만 가득한 희망따위는 품지 않았으며 현실에는 정직하였다.  




“어둠 속에서 중얼거린다 / 나를 찾지 말라......무책임한 탄식들이여 / 길 위에서 일생을 그르치고 있는 희망이여 ” <기형도, 길 위에서 중얼거리다 中에서> 





경기도 광명에 위치한 기형도 문학관은 위치부터가 기형도스럽다. 어색하고 낯설고 어울리지 않기에 기형도 문학관 자리로는 가장 제격이다. 그의 등단 작품인 <안개>에 나오는 표현처럼 ‘공장의 검은 굴뚝들은 일제히 하늘을 향해 젖은 총신(銃身)’을 겨누며 만든 물건들을 세상에서 제일로 잘 팔고 있다(?)는 글로벌 기업인 ‘이케아(IKEA)' 매장이 기형도 문학관 바로 옆집이다. 그것도 한 집 건너 옆집이 아니라 그냥 옆집이다. 모든 것들이 기형도 작품에 나오는 풍광처럼 부자유스럽게 자연스럽다.





기형도는 광명시 소하동에 살았었다. 문우(文友)들은 그를 잊을 수 없었다. 바리톤 낮은 음색으로 한껏 얼굴 찌푸린 채 노래 잘 부르던 친구 기형도, 모든 사람들에게 수줍게 다감다정스럽던 그를 위해 기념사업회가 만들어진다. 그리고 광명시 중앙도서관의 ‘기형도 특별코너’ 설치, 광명시민회관의 추모 공연, 기형도 시비 건립 등 그를 기리는 행사가 잇따라 열린다. 마침내 2017년 11월 기형도 문화 공원 내에 기형도 문학관이 건립되었다.  





문학관 내에는 시인 기형도를 알리는 여러 전시물들이 다채롭게 배치되어 있다. 시인의 어린 시절 추억이 가득 담긴 자료부터 그의 필사본, 그가 읽었던 책과 더불어 신문 기자 시절의 행적, 그의 각 작품에 담긴 여러 의미들의 해석 등이 있어 기형도를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다시금 그를 느끼고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기형도문학관에 대한 방문 10문답>


1. 꼭 가봐야 할 정도로 중요한 여행지야?


- 문학에 관심 있다면, 광명 이케아 매장에 들린다면 시간을 내어서라도.


2. 누구와 함께?

- 중·고교 자녀를 둔 부모님이라면 자녀와 같이. 교과서에도 많이 나올뿐만 아니라 수능에도 나오는 유명한 시인임.


3. 가는 방법은?


- 광명 이케아 매장 주차장 바로 옆. 경기도 광명시 오리로 268

- 1호선 광명역에서 버스 3,3-1,12,17,505,5627,5633번


4. 감탄하는 점은?


- 다른 문학관에 비하여 관리가 아주 잘 되어 있다. 정성이 가득 담겨 있는 느낌.


5. 명성과 내실 관계는?


- 늘 한적한 편이다.


6. 꼭 봐야할 것은?


- 시인의 육필 원고들, 다른 시인들이 들려주는 시의 설명.


7. 토박이들이 추천하는 먹거리는?


- 이케아 매장내 음식 코너, '원조광명할머니빈대떡', '홍익돈까스', 짬뽕 '명품', 불고기 '송연정', '개성손만두'


8. 홈페이지 주소는?


- http://www.kihyungdo.co.kr/


9. 주변에 더 볼거리는?


- 광명동굴, 광명시장, 충현박물관, 광명 이케아


10. 총평 및 당부사항


- 기형도 문학관은 일반인들에게도 의미가 깊은 곳일 수 있다. 1980년대를 관통하며 살아왔던 시인이자 기자였던 기형도의 삶을 통해 당시 젊은 세대들을 정확히 이해할 수 있는 자리가 될 수 있다. 적극 추천!









 










이전글 [김희윤의 책섶]기형도를 알고, 읽고, 쓴 '젊은 詩人'들의 노래/아시아경제(2019.3.22...
다음글 [ESC]기형도와 젊음…우아하게 늙는 법/한겨례(2019.03.28(목))